관련기관 국토교통부 대법원 복지,보조금부정신고 한국산업인력공단 부동산정보 통합포털 일사편리 부동산연구원 Top
회원전용 sitemap english home
  • 협회안내
  • 협회업무
  • 알림마당
  • 감정평가안내
  • 고충처리센터
  • 추천도우미
  • 보상평가검토
  • 사회공헌사업
  • 회원전용
공정하고 정확한 감정평가로 국가와 경제발전에 이바지 하겠습니다.

협회안내

  • 인사말
  • 협회개요
  • 조직및기구
    • 협회조직
    • 위원회조직
    • 자회조직
    • 회원사현황
  • 찾아오시는길
  • 입회및등록안내
    • 입회안내
    • 감정평가사등록신청
    • 감정평가사설립해산및기타변경
    • 감정평가사(합동)사무소개설및폐업등절차안내
  • 협회로고안내

협회업무

  • 협회주요업무
  • 부동산컨설팅
  • 국제교류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 업계동정
  • 공지사항
  • 감정평가사모집
  • 취업정보
    • 구인정보

감정평가안내

  • 회원사검색
  • 감정평가사업무소개
    • 감정평가란
    • 간정평가업무
    • 감정평가제도
    • 의뢰시필요한서류
    • 감정평가수수료속산표
  • 유사감정평가행위 신고센터
  • 자격시험정보

고충처리센터

  • 감정평가상담센터
    • 인사말
    • 상담안내
    • 사이버상담
    • 사이버상담검색
    • 사이버상담신청
    • 나의상담검색
    • 자주하는질문(FAQ)
  • 회원지원단

추천도우미

  • 추천시스템 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 감정평가업자추천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위원회 설치ㆍ운영
    • 위원구성
    • 보상평가 검토의뢰 방법
    • 보상평가 검토시스템 흐름도
    • 보상평가 검토제도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관련법령

  • 질의회신
  • 관련판례
  • 관련법령
Home >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최신부동산뉴스
제 목 "집 값 올라도 돈 안 쓴다"…자가 소유자 고령층 늘어난 탓
글쓴이 아시아경제
글정보 Hit : 56, Date : 2018/12/06 16:39
"집 값 올라도 돈 안 쓴다"…자가 소유자 고령층 늘어난 탓



국내 부동산 가격이 올라도 소비 증가 효과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보유층이 상대적으로 소비를 덜 하는 고령층으로 확대됐기 때문이다. 청년층은 큰 집으로 옮겨갈 자금을 모으느라 소비를 미루고 있다.




한국은행 조사국 이승윤 과장과 최영우 조사역 등은 6일 조사통계월보에 게재한 '주택자산 보유의 세대별 격차가 소비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를 통해 한국 주택가격 상승이 주택보유 가구 소비에 미치는 영향(탄력성)은 0.020으로 미국(0.050) 등 주요 선진국에 비해 꼴찌에 가까운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는 집값 상승률이 1%포인트 올라가면 소비증가율이 약 0.02%포인트 확대된다는 의미다. 집값이 하락할 때도 소비 영향이 크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 이는 한국노동연구원 한국노동패널조사(KLIPS)의 가구수준 미시자료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로, 조사대상 기간은 2013∼2016년이다.




60세 이상 고령층은 탄력성이 0.021로 0.034를 기록한 중·장년층 보다 상당히 낮았다. 보고서는 "고령층은 노후대비와 상속이나 증여 의향으로 집값 상승에 따른 잠재적 이득으로 소비를 늘리기보다 유보하려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39세 이하 청년층은 -0.002로 유의미한 효과가 없는 수준이었다. 차입금 상환으로 소비 여력이 없는데다 미래 주택확장 계획으로 저축을 해야하기 때문이다. 아파트 자가 거주자만 대상으로 보면 탄력성이 0.040으로 훨씬 높았다.




고령층의 주택자산 보유가 확대되면서 집값이 올라도 소비가 늘어나는 효과가 제한적이었다. 2013∼2017년 세대별 주택보유 구조를 보면 고령층은 361만 가구에서 464만 가구로 늘어나 비중이 4.8%포인트 확대됐다. 금액 기준으로도 고령층 비중은 4.6%포인트 늘었다. 고령층은 거주 주택 외 보유주택 자산 규모와 비중도 크게 높아졌다. 고령층 다주택 가구는 48만8000가구에서 77만1000가구로 1.6배로 늘었다. 같은 기간 고령층 가구 수 증가속도(1.3배)보다 높다. 자산 규모는 271조원에서 463조원으로 1.7배로 증가했다.




무주택가구는 집값이 오르면 소비가 위축됐다. 집값 상승률이 1%포인트 확대될 때 소비증가율은 0.246%포인트 떨어졌다. 청년층과 고령층이 각각 -0.448과 -0.495로 하락 폭이 컸다. 보고서는 "이들은 소득과 고용여건이 취약해서 주거비용 증가에 영향을 크게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