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관 국토교통부 대법원 복지,보조금부정신고 한국산업인력공단 부동산정보 통합포털 일사편리 부동산연구원 Top
회원전용 sitemap english home
  • 협회안내
  • 협회업무
  • 알림마당
  • 감정평가안내
  • 고충처리센터
  • 추천도우미
  • 보상평가검토
  • 사회공헌사업
  • 회원전용
공정하고 정확한 감정평가로 국가와 경제발전에 이바지 하겠습니다.

협회안내

  • 인사말
  • 협회개요
  • 조직및기구
    • 협회조직
    • 위원회조직
    • 자회조직
    • 회원사현황
  • 찾아오시는길
  • 입회및등록안내
    • 입회안내
    • 감정평가사등록신청
    • 감정평가사설립해산및기타변경
    • 감정평가사(합동)사무소개설및폐업등절차안내
  • 협회로고안내

협회업무

  • 협회주요업무
  • 부동산컨설팅
  • 국제교류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 업계동정
  • 공지사항
  • 감정평가사모집
  • 취업정보
    • 구인정보
    • 구직정보

감정평가안내

  • 회원사검색
  • 감정평가사업무소개
    • 감정평가란
    • 간정평가업무
    • 감정평가제도
    • 의뢰시필요한서류
    • 감정평가수수료속산표
  • 유사감정평가행위 신고센터
  • 자격시험정보

고충처리센터

  • 감정평가상담센터
    • 인사말
    • 상담안내
    • 사이버상담
    • 사이버상담검색
    • 사이버상담신청
    • 나의상담검색
    • 자주하는질문(FAQ)
  • 회원지원단

추천도우미

  • 추천시스템 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 감정평가업자추천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위원회 설치ㆍ운영
    • 위원구성
    • 보상평가 검토의뢰 방법
    • 보상평가 검토시스템 흐름도
    • 보상평가 검토제도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관련법령

  • 질의회신
  • 관련판례
  • 관련법령
Home >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최신부동산뉴스
제 목 김동연 "종부세 세수 4100억원 증가…3주택자 종부세 2배 이상↑"
글쓴이 아시아경제
글정보 Hit : 39, Date : 2018/09/13 17:23
김동연 "종부세 세수 4100억원 증가…3주택자 종부세 2배 이상↑"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종합부동산세 개편으로 인해 세수가 4100억원 더 걷힐 것으로 전망하며, 3주택 이상자와 조정지역 내 2주택 이상자의 종부세 부담이 2배 이상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정부가 종부세 최고세율을 3.2%로 상향조정하고 공정시장가액비율을 최고 90%에서 100%로 상향조정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부동산 대책을 마련하면서다. 세부담 상한도 3주택 이상자와 조정대상지역 2주택 이상에 대해 150%에서 300%로 늘린다.



◆종부세 세수 4100억원 늘어난다 =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대책 합동브리핑에서 "증세로 인해서 생기는 재원은 전부다 지역 균형발전에 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원래 종부세 세수가 3000억원 정도 되는데 지난번 개편안으로 1500억정도의 증세가 추가됐고, 오늘 발표한 종부세 개편방안에 의하면 기존 3000억원 기준으로 4100억원의 추가 세수가, 정부 개편안 기준으로 2700억 정도 추가 세수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번 종부세 개편안의 특징은 3주택 이상자 ,조정지정역 내 2주택자 이상자에 대한 과세 강화"라며 "종부세를 점진적으로 올리겠다는 정부의 원칙을 시장상황에 따라 앞당긴 것으로, 투기 수요 차단에 역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1세대 2주택자의 경우 종부세 부담에 있어서 3주택자나 조정지역 내 2주택자보다는 강도가 약하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1세대 2주택자의 종부세가 기존에는 94만원이었다면 이번 대책으로 인한 종부세는 104만원으로 기존보다 10만원 정도 오른다는 것이다.




하지만 3주택 이상자나 조정지역 내 2주택자는 비슷한 가액의 주택소유 합산이 19억원인 경우 종부세가 현재 187만원이지만 이번 발표안으로 인해 415만원으로 2배 이상 뛰게 된다. 만약 합산이 30억원인 경우 현재는 554만원이지만, 개편안에 따르면 1272만원을 부담하는 결과가 나온다.




◆부동산 자산과세 지속 강화 = 김 부총리는 "부동산 자산과세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며 이번 안에도 불구하고 시장이 불안할 경우 추가 대책도 마련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부동산, 특히 주택 문제는 민생경제와 직결되었을뿐만 아니라 거시경제의 안정적 운용을 위해서도 대단히 중요한 사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서울과 일부 수도권 지역의 부동산이 단기간에 과열양상을 보이며 시장불안이 확산되고, 전세를 끼고 매이하는 '갭투자' 비용이 증가하는 한편 임대사업자대출, 전세대출이 (투기에) 악용되고 있다"며 "여기에 실수요자의 불안감까지 겹치면서 일부 주택시장은 시장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고 비이성적 투기와 이에 따른 이상과열이 발생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주택시장 불안은 내 집 마련을 어렵게 만들며, 집없는 서민과 젊은이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주어 근로의욕을 떨어뜨리고 경제활력을 저해할 수 있다"며 "그동안 부동산 정책에 일관되게 견지한 투기억제, 실수요자 보호, 맞춤형 대책 이라는 3대 원칙에 입각해 투기 집값을 잡겠다는 생각이며, 다주택자 투기수요를 차단하고 선의의 실수요자를 보호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이같은 맥락에서 부동산 등 자산에 대한 과세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부동산 투기 및 고액자산가의 편법·탈법 상속·증여 등에 대한 자료 출처를 조사하고 세무조사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 그는 "이번 대책으로 부동산 시장 안정이 올것으로 기대한다"며 "대책 발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사후 관리가 중요하며, 현장에서 잘 이행되는지와 실무적으로 보완할 것이 없는지에 대해 최대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부동산 시장이 안정되지 않을 경우 신속하게 추가 조치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김 부총리는 "그런 상황(부동산 가격이 잡히지 않는 상황)이 생기지 않게 노력하겠다"며 "(가격이) 잡히지 않으면 신속하게 추가대책을 내겠다"고 말했다.